장비- C875, 7D

 

 

 

 

휴식

 

 

 

 

 

 

 

 

 

 

 

10분 고민하고 바로 만들어본,

양념 치킨

 

 

 

 

 

 

 

 

 

 

 

vineyard

 

 

 

 

 

 

 

 

 

 

 

한산한 식당,

간만에 대훈과 된장질

 

 

 

 

 

 

 

 

 

 

 

접점불량 내 mp3,

인두 사다가 고쳤다.

 

 

 

 

 

 

 

 

 

 

 

현덕 합류하던 날

 

 

 

 

 

 

 

 

 

 

 

라자냐 만든다고 호일 한통을

다 써서 밑 판을 만들었다.

(하나 사면 될것을..)

 

 

 

 

 

 

 

 

 

 

 

주당 50불내고 거의 전세하다 시피 살던,

집의 주방. 그야말로 천국이었다.

식사 세팅

 

 

 

 

 

 

 

 

 

 

 

라자냐 완성

 

 

 

 

 

 

 

 

 

 

 

비가 온다.

 

 

 

 

 

 

 

 

 

 

 

비오던날,

일은 없고 커피마시러 나왔다.

 

 

 

 

 

 

 

 

 

 

 

카푸치노

 

 

 

 

 

 

 

 

 

 

 

아침이면 이슬덕에

신발이 젖은 채로 일을 한다.

 

 

 

 

 

 

 

 

 

 

 

대훈, 드디어 비옷이 찢어졌다.

 

 

 

 

 

 

 

 

 

 

 

wiire lifting

 

 

 

 

 

 

 

 

 

 

 

"아. 끝났다."

 

 

 

 

 

 

 

 

 

 

 

naracoorte를 떠나기 전 주말

 

 

 

 

 

 

 

 

 

 

그저 좋다고.. ^ ^

 

 

 

 

 

 

 

 

 

 

 

미애 누나

 

 

 

 

 

 

 

 

 

 

 

with 대훈

 

 

 

 

 

 

 

 

 

 

 

 

 

 

 

 

 

 

 

 

 

 

 

똥차 빌려타고,

Naracoorte cave 가던날

 

 

 

 

 

 

 

 

 

 

 

박물관에서, 태우

 

 

 

 

 

 

 

 

 

 

 

동굴중 하나인,

Alexander cave

 

 

 

 

 

 

 

 

 

 

 

사람들

 

 

 

 

 

 

 

 

 

 

 

 

 

 

 

 

 

 

 

 

 

 

 

수십만년이 걸려 만들어진 시간의 결정들.

셰계 자연 유산이 됨난 했다.

 

 

 

 

 

 

 

 

 

 

 

 

 

 

 

 

 

 

 

 

 

 

 

아침, 이슬

 

 

 

 

 

 

 

 

 

 

 

발란스 3천 돌파!

 

 

 

 

 

 

 

 

 

 

 

애들레이드 재 입성

 

 

 

 

 

 

 

 

 

 

바쁜 두사람

 

 

 

 

 

 

 

 

 

 

 

 

 

 

 

 

 

 

 

 

 

 

 

cannon

백 팩커 스에서, 태우

 

 

 

 

 

 

 

 

 

 

대훈통화중, 현덕 탁구중

 

 

 

 

 

 

 

 

 

 

 

사공이 너무 많다.

 

 

 

 

 

 

 

 

 

 

 

Torens 강에서

 

 

 

 

 

 

 

 

 

 

 

 

 

 

 

 

 

 

 

 

 

 

 

c875 의 파노라마기능,

참 유용하고 좋다.

 

 

 

 

 

 

 

 

 

 

 

 

 

 

 

 

 

 

 

 

 

 

 

아~! 일좀 구하자 일좀!

 

 

 

 

 

 

 

 

 

 

 

 

백팩커스에서 이렇게

잘 만들어 먹는 사람도 없을거다.

 

 

 

 

 

 

 

 

 

 

 

치킨가스

 

 

 

 

 

 

 

 

 

 

 

이곳에서 친해진, 세은

 

 

 

 

 

 

 

 

 

 

 

 

 

 

 

 

 

 

 

 

 

 

 

VB,

Victoria Bitter

 

 

 

 

 

 

 

 

 

 

 

german traveler kelly,

oz guy Daniel

 

 

 

 

 

 

 

 

 

 

 

현덕

 

 

 

 

 

 

 

 

 

 

 

세은,

맘에드는 사진

 

 

 

 

 

 

 

 

 

 

 

어이 어이

 

 

 

 

 

 

 

 

 

 

 

이러고 놀았다.

 

 

 

 

 

 

 

 

 

 

 

Daniel이 찍은 사진

;;;

 

 

 

 

 

 

 

 

 

 

 

머리가..;;

 

 

 

 

 

 

 

 

 

 

 

"이제 그만 찍으라구"

이친구 나이가 18세다..;;;

 

 

 

 

 

 

 

 

 

 

 

Daniel

 

 

 

 

 

 

 

 

 

 

 

Torens river

 

 

 

 

 

 

 

 

 

 

 

 

 

 

 

 

 

 

 

 

 

 

 

 

 

 

 

 

 

 

 

 

 

 

 

Botanic Garden

 

 

 

 

 

 

 

 

 

 

 

신나?

 

 

 

 

 

 

 

 

 

 

 

항상 설정맨, 태우

 

 

 

 

 

 

 

 

 

 

 

 

 

 

 

 

 

 

 

 

 

 

 

 

 

 

 

 

 

 

 

 

 

 

 

아. 좋다.

 

 

 

 

 

 

 

 

 

 

 

낮달

 

 

 

 

 

 

 

 

 

 

 

 

 

 

 

 

 

 

 

 

 

 

 

세상은 나를 중심으로 돈다.

 

 

 

 

 

 

 

 

 

 

 

west beach of Adelaide

 

 

 

 

 

 

 

 

 

 

 

물만난 태우

 

 

 

 

 

 

 

 

 

 

 

신났다 신났어.

 

 

 

 

 

 

 

 

 

 

 

몸짱'처럼' 나온사진

 

 

 

 

 

 

 

 

 

 

 

 

 

 

 

 

 

 

 

 

 

 

 

마치 여름같은 초봄

 

 

 

 

 

 

 

 

 

 

 

오토콘트라스트, 오토레벨

묘해져버린 사진

 

 

 

 

 

 

 

 

 

 

날아라 태우!

 

 

 

 

 

 

 

 

 

 

 

현덕 (Tommy),

입수전 포즈

(물이 끔찍히 차다)

 

 

 

 

 

 

 

 

 

 

windy point,

일몰을 기다리다.

 

 

 

 

 

 

 

 

 

 

 

대훈 (James)

 

 

 

 

 

 

 

 

 

 

 

 

 

 

 

 

 

 

 

 

 

 

 

by 7D

 

 

 

 

 

 

 

 

 

 

 

 

 

 

 

 

 

 

 

 

 

 

 

악동들

 

 

 

 

 

 

 

 

 

 

 

구름이 장관이다.

 

 

 

 

 

 

 

 

 

 

 

by c875

풍경은 똑딱이가 잘 나온다.

 

 

 

 

 

 

 

 

 

 

 

c875, 세장 파노라마

 

 

 

 

 

 

 

 

 

 

 

 

 

 

 

 

 

 

 

 

 

 

 

숙소에서, 삼겹살 파티

 

 

 

 

 

 

 

 

 

 

 

Down the hatch~!

(이날, 연기때문에 스모크알람이 울렸는지 소방차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우리는 조용히 모른체 각자 흩어졌다;;)

 

 

 

 

 

 

 

 

 

애들레이드의 밤거리

 

 

 

 

 

 

 

 

 

 

 

James, Tommy

뭔가 사연이 있는 사진

 

 

 

 

 

 

 

 

 

 

 

Penola를 향하여 운전중

 

 

 

 

 

 

 

 

 

 

 

"추월안할때는 좌측차선 유지"

 

 

 

 

 

 

 

 

 

 

 

네덜란드 여행자, Leon

생긴것도 '레옹'이다.

 

 

 

 

 

 

 

 

 

 

 

개기월식, 20분전

 

 

 

 

 

 

 

 

 

 

 

개기월식중, 2분전

 

 

 

 

 

 

 

 

 

 

 

We are a Family~!

홈메이트 Erik, Leon과 함께.

이로서 네덜란드에 가야할 이유가 생겼다.

 

 

 

 

 

 

 

 

 

 

 

비오던날, Mt. Gambia를 갔다.

 

 

 

 

 

 

 

 

 

 

 

4개의 호수중 하나, Blue Lake

 

 

 

 

 

 

 

 

 

 

 

self

9월을 맞이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