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 C875, 7D

 

 

 

 

오늘 저녁은 맛있는거 먹으러 갈까?

 

 

 

 

 

 

 

 

 

 

 

 

이곳은 일주일 한번, 5달러로

스테이크를 먹을수 있는 곳!

 

 

 

 

 

 

 

 

 

 

 

그리고, 무한 리필 샐러드..;;

 

 

 

 

 

 

 

 

 

 

 

Erik, 홈메이트. 네덜란드에서 온 친구다.

 

 

 

 

 

 

 

 

 

 

 

후라이드 치킨 파티!

처음 만들어 본거지만 성공!

 

 

 

 

 

 

 

 

 

 

 

에릭

 

 

 

 

 

 

 

 

 

 

 

태우. 농장주의 개념없는 개랑 한컷

 

 

 

 

 

 

 

 

 

 

 

태우, Leon, 현덕

레옹은 참 '레옹'처럼 나왔다.

 

 

 

 

 

 

 

 

 

 

 

Erik의 실력발휘 날

 

 

 

 

 

 

 

 

 

 

 

튀기진 않았지만, 나름 Fish & Chips with Rice ^ ^

 

 

 

 

 

 

 

 

 

 

 

레옹, 칩스 먹는 데 표정이..;;

 

 

 

 

 

 

 

 

 

 

 

까불어대길래 생선에 간장&와사비를 찍어 먹게 권유했다.

무척이나 맛있다고 속여서...

근데 표정이-

 

 

 

 

 

 

 

 

 

 

 

에릭. 미남이다.

 

 

 

 

 

 

 

 

 

 

 

영상 촬영을 즐기던 에릭

 

 

 

 

 

 

 

 

 

 

 

오늘은 Gish 를 만들어 준단다.

 

 

 

 

 

 

 

 

 

 

 

볶은 쇠고기를 파이베이스 위에 깔고

 

 

 

 

 

 

 

 

 

 

 

여러 야채를 살짝 볶는다. (콩나물은 그냥 넣었음)

 

 

 

 

 

 

 

 

 

 

 

잘 볶아주셔요 .

 

 

 

 

 

 

 

 

 

 

 

볶은 야채에 계란5개와 치즈를

잘섞어서 아까의 트레이에 얹는다.

 

 

 

 

 

 

 

 

 

 

 

엄청난 치즈로 위를 덮고 시즈닝

 

 

 

 

 

 

 

 

 

 

 

한편 에릭의 아이팟과

내 아이리버는 음악 전송중

 

 

 

 

 

 

 

 

 

 

 

와! 다 됐다!

 

 

 

 

 

 

 

 

 

 

 

요게 Gish

 

 

 

 

 

 

 

 

 

 

어후. 정말 맛있었다.

 

 

 

 

 

 

 

 

 

 

 

 

아침, 일나가기전.

모두 부시시한 머리..

 

 

 

 

 

 

 

 

 

 

 

vineyard

 

 

 

 

 

 

 

 

 

 

 

 

 

 

 

 

 

 

 

 

 

 

 

chris

 

 

 

 

 

 

 

 

 

 

 

야호~!

 

 

 

 

 

 

 

 

 

 

 

지역 풋볼.

이곳은 축구보단 AFL이라는 미식축구

비스무레한 것을 즐긴다.

특히 남부는 AFL을 많이 한다.

 

 

 

 

 

 

 

 

 

 

 

30분씩 4쿼터경기다.

3쿼터전, 팀 대기실에서

 

 

 

 

 

 

 

 

 

 

 

경기후 fish& chips 먹으러 왔다.

워낙 유명하다길래..

(별로 안유명해 보인다)

 

 

 

 

 

 

 

 

 

 

 

메뉴

 

 

 

 

 

 

 

 

 

 

 

맛있더라.

 

 

 

 

 

 

 

 

 

 

 

폭우 내리던날.

"형 빨리 찍어!"

 

 

 

 

 

 

 

 

 

 

 

휴식

 

 

 

 

 

 

 

 

 

 

 

 

 

 

 

 

 

 

 

 

 

 

어두워진다.

 

 

 

 

 

 

 

 

 

 

 

휴일, 놀러온

Naracoorte

 

 

 

 

 

 

 

 

 

 

 

내 생일은 음력인데

양력에 생일파티를 받았다.

(나도 모르고 있었다.)

 

 

 

 

 

 

 

 

 

 

 

 

 

 

 

 

 

 

 

 

 

 

 

이쁜이들

 

 

 

 

 

 

 

 

 

 

 

스테이크

(무슨 고기였더라)

 

 

 

 

 

 

 

 

 

 

 

태우

 

 

 

 

 

 

 

 

 

 

 

"후딱하고 집에 가자! "

 

 

 

 

 

 

 

 

 

 

 

눈감았다;;

 

 

 

 

 

 

 

 

 

 

 

표정 좋고.

 

 

 

 

 

 

 

 

 

 

 

열심인 태우

 

 

 

 

 

 

 

 

 

 

 

농구하러 갔다.

날아라!

 

 

 

 

 

 

 

 

 

 

 

나도 한컷

 

 

 

 

 

 

 

 

 

 

 

주말, 외식 하던 날

 

 

 

 

 

 

 

 

 

 

 

표정;;

 

 

 

 

 

 

 

 

 

 

 

인상 펴라 ㅎ

 

 

 

 

 

 

 

 

 

 

 

dina

 

 

 

 

 

 

 

 

 

 

 

 

 

 

 

 

 

 

 

 

 

 

 

shanti

 

 

 

 

 

 

 

 

 

 

 

공짜 커피먹으러 가는 포키장

 

 

 

 

 

 

 

 

 

 

 

죽을래

 

 

 

 

 

 

 

 

 

 

 

죽어도 양떼랑 찍어야 한다던 태우

 

 

 

 

 

 

 

 

 

 

 

Mt. Gambia 놀러갔다.

Sinkhole에서.

 

 

 

 

 

 

 

 

 

 

 

 

 

 

 

 

 

 

 

 

 

 

 

간만에 정물

 

 

 

 

 

 

 

 

 

 

 

추석

 

 

 

 

 

 

 

 

 

 

 

덕분에 잘먹었어요.

 

 

 

 

 

 

 

 

 

 

 

신나게 먹었더랬다.

 

 

 

 

 

 

 

 

 

 

 

South Australia를 뒤로하고 떠나던 날 아침,

나무가 길을 막고있었다.

가지 말라는 하늘이 뜻인가..

(이때 돌아갔어야 했다.)

 

 

 

 

 

 

 

 

 

 

차가 빗길을 달리며 무지개를 만들고 있었다.

 

 

 

 

 

 

 

 

 

 

 

Melburne 도착.

 

 

 

 

 

 

 

 

 

 

 

3개월만에 재회, 준혁이

 

 

 

 

 

 

 

 

 

 

 

그리고 덤들.

여기서 다들 만날 줄이야.

 

 

 

 

 

 

 

 

 

 

 

Melburne Central 에서

 

 

 

 

 

 

 

 

 

 

 

건물안에 높은 건물이 있다.

신기-

 

 

 

 

 

 

 

 

 

 

기네스 생맥

무슨 비율로 뽑았는지

거품이 블랙커피맛 같았다.

 

 

 

 

 

 

 

 

 

 

Federation 광장

 

 

 

 

 

 

 

 

 

 

 

Yarra 산책중, Naracoorte 에서

만난 사람들을 만났다.

질긴 인연-

 

 

 

 

 

 

 

 

 

 

 

내가 느끼기에 멜번 최저가 & 최고 백팩커,

Bev & Micks.

그중 Cecil st 지점.

 

 

 

 

 

 

 

 

 

 

 

그레이트한 오션의 로드

 

 

 

 

 

 

 

 

 

 

 

대훈

 

 

 

 

 

 

 

 

 

 

 

숨은 토미 찾기

 

 

 

 

 

 

 

 

 

 

 

"이야, 경치 좋다~!"

 

 

 

 

 

 

 

 

 

 

 

저 멀리 구름이 그림자를 드리우며 그림을 만든다 .

 

 

 

 

 

 

 

 

 

 

 

Project farm Team, " Job a yo"

좝 에이 요!

혹은,

잡아 여~!

(경상도 말로 집어 넣어라 는 뜻)

 

 

 

 

 

 

 

 

 

 

 

12 Apostle

 

 

 

 

 

 

 

 

 

 

 

신났다.

 

 

 

 

 

 

 

 

 

 

 

12 사도들을 상징하는 바위들이 기이한 모양으로 서 있는 곳.

장관이다.

 

 

 

 

 

 

 

 

 

 

 

정말

장관이다.

 

 

 

 

 

 

 

 

 

 

 

다시 멜번으로 돌아왔을땐 늦은 밤.

늦은 시간의 차이나타운.

 

 

방황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