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 C875, 7D

 

 

 

 

일자리를 찾아서-

맬번

 

 

 

 

 

 

 

 

 

 

 

태우, 뭘보고 있니

Bev & Mick's backpackers

 

 

 

 

 

 

 

 

 

 

 

세인트 킬다 비치

4인조

 

 

 

 

 

 

 

 

 

 

 

시디를 사볼까?

 

 

 

 

 

 

 

 

 

 

 

차, 사람, 트램(지상전차)

맬번의 도로는 참 바쁘다.

 

 

 

 

 

 

 

 

 

 

 

 

 

 

 

 

 

 

 

 

 

 

카메라맨

노출을 잡고 있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로 유명해진 골목,

나도 한컷

 

 

 

 

 

 

 

 

 

 

 

토미

 

 

 

 

 

 

 

 

 

 

 

맬번, 빅토리아 주립도서관

진짜 크다.

 

 

 

 

 

 

 

 

 

 

 

도서관 내부

랩탑들고 무선인터넷 하러 왔다.

 

 

 

 

 

 

 

 

 

 

 

토미 또 한장

 

 

 

 

 

 

 

 

 

 

 

세명, 두명

 

 

 

 

 

 

 

 

 

 

 

퍼포먼스

 

 

 

 

 

 

 

 

 

 

 

몇시간의 퍼포먼스가 끝나고 챙겨서 돌아 가려는걸

잡아서 사진한장 찍었다.

 

하도 안웃길래 왜 안웃냐 물었더니

웃으면 색깔이 안맞아서 흉하다고-

 

 

흉하다.

 

 

 

 

 

 

 

 

 

 

 

고기가 몹시 땡기던 날,

무리했다. 진짜 비쌌다.

 

 

 

 

 

 

 

 

 

 

 

숙소로-

태우, 현덕, 대훈

 

 

 

 

 

 

 

 

 

 

 

도서관 앞 풍경

 

 

 

 

 

 

 

 

 

 

 

Yarra강에서 바라본, 맬번

 

 

 

 

 

 

 

 

 

 

 

아, 그러니까, 시간당 얼마라구?

 

 

 

 

 

 

 

 

 

 

 

참 맘에 든다.

 

호주의 수도, 캔버라로 이동!

 

 

 

 

 

 

 

 

 

 

해가 진다.

플레어가-

 

 

 

 

 

 

 

 

 

 

 

마주보고있는

국회의사당과 전쟁 기념관

철저하게 계획하에 구성한 도시, 캔버라

 

 

 

 

 

 

 

 

 

 

캔버라시내의 야경

조그마한 도시다.

 

 

 

 

 

 

 

 

 

 

전쟁 기념관

 

 

 

 

 

 

 

 

 

 

 

전쟁기념관 앞에서, 토미

멀리 보이는 국회의사당

 

 

 

 

 

 

 

 

 

 

 

전쟁기념관 앞에서 바라본 풍경

 

 

 

 

 

 

 

 

 

 

 

디오라마

 

 

 

 

 

 

 

 

 

 

 

참 맘에드는 사진이었다.

사진을 사진찍다.

 

 

 

 

 

 

 

 

 

 

 

구 국회의사당

투어 관람객들-

 

 

 

 

 

 

 

 

 

 

 

구 국회 내부

가이드 할머니가 참 친절하게 설명해주신다.

이런 나이드신 분들이 몸소 일을하고,

이렇게 나이들어서도 여행을 몸소 다니고-

 

의식이 다르다.

 

 

 

 

 

 

 

 

 

 

국회의사당 앞에있던,

에보리진 국회의사당

 

 

 

 

 

 

 

 

 

 

 

빼앗긴 터전에대한 최소한의 항변을 하고 있었다.

 

 

 

 

 

 

 

 

 

 

 

구 국회의사당 내부

 

 

 

 

 

 

 

 

 

 

 

체리 대박의 꿈을 안고

Young으로 왔다.

 

이곳에서 일단 정보습득, 1박을 했다.

 

 

 

 

 

 

 

 

 

 

 

마치 동화속 나라로 통하는 문 같았던-

High Land

 

하지만, 일반 주택이다.

 

 

 

 

 

 

 

 

 

 

블루마운틴,

한 백팩커스의 다이닝 룸

 

식당 삘이다.

 

 

 

 

 

 

 

 

 

 

 

된장찌개랑 고기반찬!

 

요리에 싫증을 느꼈던 이맘때,

토미가 수고를 많이 했다.

 

 

 

 

 

 

 

 

 

 

블루마운틴!

나중에 저 케이블카도 탔다.

 

 

 

 

 

 

 

 

 

 

 

 

 

 

 

 

 

 

 

 

 

 

 

Three sisters

세 자매봉.

 

 

 

 

 

 

 

 

 

 

 

 

어디가도 찾아볼 수 있는

ugly Korean들의 흔적

 

엄운용 왔다감

 

 

아- 창피해

 

 

 

 

 

 

 

 

 

별 감흥은 없었던-

 

 

 

 

 

 

 

 

 

 

 

시드니 외곽으로 돌아 지나치려 했건만,

요상하게 되어있는 도로는 시내 중심가로 차를 빨아들였다.

 

시드니, 차탈곳 못된다.

 

왜 이렇게 호주인들은 도로구획을 못할까.

 

 

 

 

 

 

 

 

 

 

 

Port Stphen 의 한 백팩커스-

휴게실

재미난 것들이 잔뜩!

 

 

 

 

 

 

 

 

 

 

 

풀장도 있고

 

 

 

 

 

 

 

 

 

 

 

키친은 야외!

 

 

 

 

 

 

 

 

 

 

 

Whale Watching 하러 배에 올랐다.

 

 

 

 

 

 

 

 

 

 

 

배의 모습

 

 

 

 

 

 

 

 

 

 

 

젊지만 강해보였던 여 선장

 

 

 

 

 

 

 

 

 

 

 

해안의 모습이 너무 평화롭다.

 

 

 

 

 

 

 

 

 

 

 

에이, 고래는 언제 나와-

 

 

 

 

 

 

 

 

 

 

 

나왔다!

험프백 고래

 

1년중, 이맘때가 이동하는 고래를 볼 수있는

가장 좋은 시기란다.

 

 

 

 

 

 

 

 

 

 

 

너무 멀어서 아쉽다.

185mm 줌 다 써도 이정도-

 

 

 

 

 

 

 

 

 

 

 

돌아갈까?

 

 

 

 

 

 

 

 

 

 

 

배앞에 설치된 그물에 누워, 한숨 잤다.

 

 

 

 

 

 

 

 

 

 

 

사막

 

 

 

 

 

 

 

 

 

 

 

사막에서 보드를 타다.

 

 

 

 

 

 

 

 

 

 

 

제임스, 하강 준비 끝!

 

by 토미

 

 

 

 

 

 

 

 

 

 

 

모래에 쳐박혔다가 돌아온 제임스

진짜 웃겼다.

 

 

 

 

 

 

 

 

 

 

잠깐 놀다보니 신발, 모자에 모래가-

모래바람이 참 무섭다.

 

30분 정도만 누워있으면 아마 모래에 묻힐꺼다.

 

 

 

 

 

 

 

 

 

 

 

고기부페!

정말 젊어보이던 한국 사장님이 하시던 곳-

'내 또래로밖에 안보이던데... '

 

 

 

 

 

 

 

 

 

 

 

다시 맬번

 

토미의 차 구입을 위해 돌아왔다.

 

 

 

 

 

 

 

 

 

 

 

캠핑 밴 구입!

이제 토미짐을 뺀다.

 

나중에 내가 저차 인수받아야지.

 

 

 

 

 

 

 

 

 

 

 

개조도 다 돼있고..

 

 

 

 

 

 

 

 

 

 

 

금광촌 도시 발라랫으로 이동-

 

주차장에서 BMX 연습하는 청년 발견!

한국에서 보던건 애들 장난이었다.

 

 

 

 

 

 

 

 

 

 

 

금광촌 못습을 그대로 놔두고,

실재로 사용하고있는,

소버린 힐

 

 

 

 

 

 

 

 

 

 

 

어떻게 돌아야 하나라도 더 보나..

 

 

 

 

 

 

 

 

 

 

 

제임스

 

 

 

 

 

 

 

 

 

 

 

사금 채취장

 

 

 

 

 

 

 

 

 

 

 

장난꾸러기 꼬마 두녀석-

 

내내 우릴 쫓아다녔다.

 

 

 

 

 

 

 

 

 

 

 

다시 Youmg 으로-

 

이곳에 오는길에 차가 퍼져서 결국 폐차하고,

토미는 Queens;and로 돌아갔다.

 

영에서 2주정도 기다리다가, 더 기다리는건

무리라고 판단, 나는 페놀라로, 제임스는 시드니로

각자의 길을 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