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 C875, 7D

 

 

 

 

푹푹찌던,

12월

 

 

 

 

 

 

 

 

 

 

 

 

냉면!

 

 

 

 

 

 

 

 

 

 

 

 

뚝딱

 

 

 

 

 

 

 

 

 

 

 

 

재홍

 

 

 

 

 

 

 

 

 

 

 

 

병인

 

 

 

 

 

 

 

 

 

 

 

 

기타등등

 

;;;

 

 

 

 

 

 

 

 

 

 

 

 

자꾸 올려다보게 되는

하늘

 

 

 

 

 

 

 

 

 

 

 

 

에고 덥다

 

 

 

 

 

 

 

 

 

 

 

 

 

 

 

 

 

 

 

 

 

 

 

 

 

 

 

 

 

 

 

 

 

 

 

 

 

 

아이고 내발아..

여기저기 찔러대는 가시들

 

 

 

 

 

 

 

 

 

 

 

 

 

 

 

 

 

 

 

 

 

 

 

 

 

한가롭던, 일요일

 

 

 

 

 

 

 

 

 

 

 

 

간만에 찾은 바다,

 

하지만 쌀쌀했다.

 

 

 

 

 

 

 

 

 

 

 

 

이곳에 온 목적은 바로 이거!

 

 

 

 

 

 

 

 

 

 

 

 

 

뛰어들자!

 

 

 

 

 

 

 

 

 

 

 

 

드라이브를 즐기던 녀석

 

 

 

 

 

 

 

 

 

 

 

 

 

 

 

 

 

 

 

 

 

 

 

 

 

 

 

 

 

 

 

 

 

 

 

 

 

 

하늘을 만지다.

 

 

 

 

 

 

 

 

 

 

 

 

안녕- penola

 

-WB : Tungsten

 

 

 

 

 

 

 

 

 

 

 

 

이 지긋지긋한 인연 ^ ^

 

 

 

 

 

 

 

 

 

 

 

 

다시 찾은 멜번

 

 

 

 

 

 

 

 

 

 

 

 

 

 

 

 

 

 

 

 

 

 

 

 

 

형진

 

 

 

 

 

 

 

 

 

 

 

 

빅토리아 마켓

 

 

 

 

 

 

 

 

 

 

 

 

 

 

 

 

 

 

 

 

 

 

 

 

 

 

 

 

 

 

 

 

 

 

 

 

 

 

영어이름을 일본독음 한자로 써주던

어린 일본 여성.

 

나름 인기 좋았던-

 

 

 

 

 

 

 

 

 

 

 

 

 

 

 

 

 

 

 

 

 

 

 

 

 

 

 

 

 

 

 

 

 

 

 

 

 

 

미선

 

 

 

 

 

 

 

 

 

 

 

 

 

 

 

 

 

 

 

 

 

 

 

 

 

그래피티 천국,

미사거리

 

 

 

 

 

 

 

 

 

 

 

 

경찰 뜰까 조마조마하며

그림을 그리던, 한 어린 친구

 

 

 

 

 

 

 

 

 

 

 

 

예술이다, 이건-

 

 

 

 

 

 

 

 

 

 

 

 

 

 

 

 

 

 

 

 

 

 

 

 

 

연인-

 

 

 

 

 

 

 

 

 

 

 

 

집으로 가는 트레인

(존 1)

 

 

 

 

 

 

 

 

 

 

 

Tram과 차가 사고가 났다.

 

쿵 하는 소리가 나길래 고개 돌려보니 바로 옆에서-

 

 

 

 

 

 

 

 

 

 

 

여성 운전자였고,

다행히 다치진 않은듯 했다.

 

 

 

 

 

 

 

 

 

 

 

 

밤, 플린더스 스테이션

 

 

 

 

 

 

 

 

 

 

 

 

야라 강과 멜번 도시

 

 

 

 

 

 

 

 

 

 

 

 

참 맘에 들게 찍힌

모처럼의 야경

7D, 19-35

 

 

 

 

 

 

 

 

 

 

 

 

 

 

 

 

 

 

 

 

 

 

 

 

 

무슨생각들 하시나?

 

 

 

 

 

 

 

 

 

 

 

 

호주 대륙을 뜨자!

 

 

 

 

 

 

 

 

 

 

 

 

배에서 바라본 멜번 항 주위 풍경

 

C875, 3장 파노라마

 

 

 

 

 

 

 

 

 

 

 

 

출항!

Tasmania 로-

 

 

 

 

 

 

 

 

 

 

 

 

 

 

 

 

 

 

 

 

 

 

 

 

 

 

 

 

 

 

 

 

 

 

 

 

배에서 바라본 멜번 시내

 

 

 

 

 

 

 

 

 

 

 

 

해가 진다.

(열시간을 배에서 보냈다.)

 

 

 

 

 

 

 

 

 

 

 

 

 

12월 31일 밤,

새해 첫날 카운트다운을

타즈매니아의 수도, 호바트에서

차에서 자면서 보냈다.

 

 

 

07년 안녕,

 

08년에는

 

화이팅-